중국·유럽행 항공길 수월해진다
중국·유럽행 항공길 수월해진다
  • 김태훈 기자
  • 승인 2018.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600시부터 중국, 몽골, 중동, 유럽행 항공편이 이용하는 한중항로(G597/A326) 1,700km 구간이 복선으로 운영된다고 밝혔다. 한중 항공당국은 125일 중국 대련에서 한중 항로개선 워킹그룹 2차 회의를 개최하고 126일 복선 항로 운영에 최종 합의하였다.

그동안 상습정체 구간으로 악명 높던 북경하늘을 통과하는 항로가 복선으로 분리되어 항로혼잡과 국내공항 출발편 지연문제가 상당히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중국 내 한 항로를 양방향으로 이용해야 했던 인천 행/발 항공기들이 내일부터는 중국에서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항공기는 기존 항로(A326-G597-Y644)를 이용하고, 우리나라에서 중국, 몽골, 중동, 유럽 등으로 나가는 항공기는 신설 항로(Y697-A591)를 이용하게 됨으로써 하늘길이 넓어지게 되었다. 국토교통부 김상도 항공안전정책관은 한중 항로 복선화는 우리 정부가 2010년에 협의를 제안한 이후 양측간 입장 차이 및 사드 여파 등으로 오랫동안 합의에 이르지 못했던 중요한 현안이었는데, 마침내 최종 합의 및 운영 개시함으로써 우리나라 항로 혼잡해소에 큰 전기를 마련하였다고 평가하고, 중국도 한중 항로 복선화와 함께 자국내 항로 체계를 재정비함으로써 원활한 교통흐름을 통해 동북아 항공교통 원활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출처:국토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