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6 10:34 (금)
‘100년 후의 도시를 설계하라’ [도서]
‘100년 후의 도시를 설계하라’ [도서]
  • 이미현
  • 승인 2019.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_새빛
출처_새빛

원광대 조재성 명예교수가 쓴 ‘100년 후의 도시를 설계하라이다. 저자인 조재성 교수는 3년간 미국 댈러스에 머물며 댈러스를 비롯해 시카고와 뉴욕을 다니며 한국과는 다른 모양의 도시를 둘러본 이야기를 책에 담았다.

역사적 아픔을 안고 있는 댈러스는 존 브라이언이라는 변호사로부터 도시의 변화가 시작됐다. 1841년 트리니티 강가에 내륙으로 이주하는 사람들을 지원하는 교역 거점의 필요성을 느낀 존 브라이언은 주변 지역으로 광대하게 뻗어 나갈 수 있는 교통망 건설이 용이한 댈러스를 선택했다. 이후 1890년 텍사스에서 인구 규모가 가장 큰 도시로 성장했다.

바람의 도시 시카고는 인구 규모는 물론 경제적 활력성에서도 미국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소홀히 할 수 없는 곳이다. 문화 예술 차원에서도 현대 모더니즘 건축을 주도한 시카고 스쿨(Chicago School)’프레리 스쿨(Prairie School)’의 본거지이기도 하다. 화려한 장식을 배격하고 미니멀리즘을 수용한 모더니즘을 탄생시키며 불필요한 장식을 최대한 제거한 건축물이 시카고의 스카이라인을 만들어냈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모더니즘을 물리치고 화려함을 자랑하는 포스트 모더니즘 역시 시카고에서 탄생했다는 것은 건축학에서 굉장히 재미있으면서도 시사하는 바가 큰 대목이라 할 수 있다.

뉴욕은 세계의 수도라 불린다. 전 세계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는 도시이며 잠들지 않는 도시, 세계 최대 대중 교통 시스템, 가장 강한 경제력과 외교력을 견인하는 곳으로 가히 세계의 수도라 불리기에 부족함이 없는 도시다. 뉴욕 이야기에서는 자연스럽게 서울을 떠올린다. 그러나 뉴욕은 여전히 그리움의 도시, 떠나고 싶지 않은 곳, 혹 떠나더라도 다시 돌아오고 싶은 곳으로 남아 있지만 서울은 더 이상 조용필 노래 속 그리움의 도시가 아니다. ‘여전히 서울의 도시철학이 김현옥 시장의 불도저식 도시 개발 철학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관료주의 개발에 물들어 있는 것은 아닐까?’라는 의문을 가질 수 있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지금 당장이 아니라 100년 후를 바라보며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이 그리움이 깃든 도시, 서울만이 만들어갈 수 있는 역사의 도시 그러면서도 새로운 미래를 이끄는 도시로 발전해야 함을 강조한다. 과연 서울은 향후 100년간 어떤 이야기를 써 내려갈지 이 책과 함께 100년 후의 서울을 그려볼 수 있을 것이다. 출처: 도서출판 새빛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