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8 15:45 (목)
고용노동부, 설립지원 장애인 표준사업장 선정
고용노동부, 설립지원 장애인 표준사업장 선정
  • 김태훈 기자
  • 승인 2019.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는 표준사업장 지원 규모가 지난해의 47개소에서 65개소로 늘었다. 이 중 새로 설립하려는 곳은 44개소이고, 이미 표준사업장 인증을 받았으나 장애인을 추가로 고용하기 위해 생산 시설 등을 확장토록 지원받는 곳은 21개소이다.

장애인 표준 사업장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는 경우에는 작업 시설, 부대시설,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비용 등을 최대 10억 원까지 지원하며, 지원 후 1년 안에 약정한 인원만큼 장애인을 고용하고 최소 7년 동안 고용을 유지해야 한다. 20195월 말 기준으로 342개의 표준사업장에서 장애인 8,069명이 일하고 있다.

지원 대상의 업종은 식품 가공, 발광 다이오드(LED) 조명, 천연 비누, 자동차 부품 제조 등 제조업(33개소)과 카페, 전화상담실(콜센터), 세차, 세탁 등 서비스업(28개소) 등이다.

장애인을 직접 고용하기 어려운 경우 별도의 자회사를 설립하여 고용하는 형태의 자회사형 표준사업장도 9개 기업이 새로 설립되도록 지원하는데, 이 중 7개는 상시 1,000인 이상인 대기업으로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제도가 대기업의 의무고용 이행을 위한 효과적인 수단으로 자리 잡고 있다.

올해부터는 표준사업장 설립 활성화를 위해 사회적경제 기업형, 자치단체 참여 연합체(컨소시엄)형 등 다양한 유형을 추진하고 있다. 먼저 사회적경제 기업이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이끌기 위해 3년 안에 표준사업장 인증을 전제로 사회적경제 기업을 설립·운영하거나 설립하려는 사업주에게 창업 자금을 지원(5천만 원)한다. 출처:고용노동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