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2 17:55 (화)
블루시그널, 중국 화뤼그룹과 70억 규모 MOU 체결
블루시그널, 중국 화뤼그룹과 70억 규모 MOU 체결
  • 김재성
  • 승인 2019.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투글로벌센터는 회원사인 블루시그널(대표 백승태)4일 중국 산시성 시안에서 열린 ‘2019 한중 스마트시티 포럼 및 상담회에서 화뤼그룹(China Hualu Group)과 한화 약 70억원 규모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블루시그널은 인공지능(AI) 기반의 미래 교통상황 예측 솔루션을 개발한 기업이다. 자동차, 물류 등 곳곳에서 발생할 수 있는 교통상황들을 알고 대비할 수 있도록 교통예측 정보를 제공한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블루시그널은 중국 화뤼그룹의 교통 데이터를 기반으로 구축하게 될 인공지능 스마트 교통시스템 조성 프로젝트에 직접 개발한 미래 교통예측 기술을 공급하게 된다. 화뤼그룹과의 중국 내 합자회사 설립도 논의 중에 있다.

백승태 블루시그널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은 블루시그널의 인공지능을 중심으로 한 미래 교통예측 기반의 지능형 교통시스템이 중국에서 진행중인 다양한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에 적용 가능하다는 것을 나타낸 것이라며 중국은 물론 캐나다, 중동 등 글로벌 시장으로의 사업 확장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블루시그널은 중국 알리바바와 실시간 신호시스템에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교통예측에 대해 지능형 교통시스템을 협업하는 모델을 구상 중에 있다. 24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차이나 챌린저스 데이에서 중국 내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는 물론 알리바바에서 진행하는 블루시그널의 글로벌 구축사업 협업 모델에 대한 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출처: 본투글로벌센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