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6:33 (금)
한국기업, 일본의 반도체 수출규제 품목 새로운 공급처 모색
한국기업, 일본의 반도체 수출규제 품목 새로운 공급처 모색
  • 김재성
  • 승인 2019.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A회사가 반도체 제조공정에 사용되는 소재를 중국의 빈화그룹에서 공급받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빈화그룹은 한국 반도체사에 불화수소를 납품하기 위해 수차례의 테스트를 거쳐 한국기업과 정식으로 협력관계를 맺었다고 중국매체를 통해 밝혔다.

일본의 언론은 삼성전자가 제3의 기업에서 반도체 소재로 사용되는 제품에 품질 성능시험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SK하이닉스도 일본산이 아닌 제 3의 공급처에서 불화수소 사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일본 언론은 수출규제 품목의 테스트 기간이 2~3개월 정도 소요 되지만 이번 사태가 탈 일본의 사건으로 번질 것을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