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16:12 (화)
이철희 의원, 베일에 가려 있던 「검사의 이의제기 절차 등에 관한 지침」 오늘 공개
이철희 의원, 베일에 가려 있던 「검사의 이의제기 절차 등에 관한 지침」 오늘 공개
  • 안상호 기자
  • 승인 2019.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7일 서울중앙지검 등을 상대로 열리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검사의 이의제기 절차 등에 관한 지침(이하 이의제기 절차지침)을 공개한다. 이의제기 절차지침은 그간 검찰이 숨겨왔던 비공개 규칙중 하나다.

이철희 의원은 지난 4일 법제처 국감에서도 검찰의 비공개 규칙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이 의원은 법제처 등이 제출한 자료를 바탕으로 대검찰청이 이의제기 절차지침, 발달장애인 사건 조사에 관한 지침등 최소 57건의 행정규칙을 비공개로 운용 중이고 밝혔다.

검찰은 비공개 지침이 인권 침해 소지가 있어 위법하다는 지적을 받고도 시정하지 않았다. 발달장애인 사건 조사에 관한 지침은 발달장애인 조사 시 신뢰관계가 있는 사람을 발달장애인의 시야가 미치지 않는 곳에 앉도록 해, 지난해 9월 법제처로부터 시정 요구를 받았다.

법제처에 수용한다는 답변을 보낸 검찰은 해당 문구를 진술에 영향을 주지 않을 적절한 위치로 바꿨다. 법제처가 지적한 문구는 뺐지만 더욱 모호한 문구를 추가해, 검사가 마음만 먹으면 종전과 똑같이 운용할 수 있게 만들었다. 시정이 아니라 눈가림으로 시늉만 한 것이다.

비공개 규칙의 법제처 패싱이 갖는 근본적 결함도 지적됐다. 일반 행정규칙과 달리 비공개 규칙은 규정상 법제처의 심사검토 대상에서 제외돼 있다. 두 지침의 위법성은 지난해 9~10월 법제처가 비공개 행정규칙들을 이례적으로점검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그럼에도 검찰 등 해당기관이 수용하지 않으면 그만이다.

법제처는 올해 5월 비공개 행정규칙도 심사검토 대상에 포함시키는 법제업무 운영규정개정안을 입법예고했지만, 법무부 반대로 무산됐다. 법무부는 법무검찰 합해 가장 많은 비공개 규칙을 운용한다.

현재 각 부처가 법제처에 공식 통보한 비공개 행정규칙은 모두 162건으로, 국방부 65, 대검찰청 57, 법무부 9건 순이다. 검찰처럼 수사기관인 경찰청은 소관 비공개 행정규칙이 한 건도 없었다.

이철희 의원은 검찰과 경찰은 모두 수사기관인데 검찰만 비공개 행정규칙을 이토록 남발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고, 내용을 들여다 보면 준사법기관을 자임하고 있는 검찰의 인권 의식 수준을 의심케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