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0 14:55 (월)
추미애 신임 법무부 장관 '검찰은 개혁의 동반자'
추미애 신임 법무부 장관 '검찰은 개혁의 동반자'
  • 이정학 기자
  • 승인 2020.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신임 법무무장관(사진출처:법무부)
추미애 신임 법무무장관(사진출처:법무부)

추미애 신임 법무부 장관은 3일 오전 열린 취임식에서 검찰개혁의 소관 부처로서 역사적인 개혁 완수를 위해 각별한 자세와 태도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미애 장관은 "우리는 국민적 염원 속에 통과된 검찰개혁 법안이 법무 현장에서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입니다." 특히 "검찰개혁은 외부에서의 노력만으로 이뤄지기 어려운 만큼 검찰 내부의 개혁 동참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추장관은 "검찰을 개혁의 대상만이 아닌, 개혁의 동반자로 보고 소통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법무부장관 임명식 간담회에서 “공수처 설치가 통과됐고, 검경수사권 조정이 여전히 남아있다. 준비가 만만치 않을 것이다. 방대한 작업이 될 것이고, 시행착오를 막고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해서는 치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공수처가 잘 안착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를 당부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