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10 16:33 (금)
정부, 코로나19 피해극복 ‘추경’ 11.7조…소비경제 살린다
정부, 코로나19 피해극복 ‘추경’ 11.7조…소비경제 살린다
  • 장민기 기자
  • 승인 2020.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텅빈 대구시내(사진제공:대구시민)
코로나 여파로 텅빈 대구시내(사진제공:대구시민)

 

정부는 3.4() 임시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 파급영향 최소화와 조기극복을 위한 2020년 추가경정예안을 의결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117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 역대 감염병 대응 추가경정예산 중 가장 큰 규모이다. 정부는 4일 임시국무회의를 열어 '코로나19 피해를 최소화 하고 조기극복을 위한 추가경경정예산안'을 확정하고 5일 국회에 제출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당장 코로나19 피해극복을 위해 경제를 살리는 게 중요하다고 보고 마련한 대책이라며 얼어붙은 소비를 강구할 수 있는 대책을 최대한 담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