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10 16:33 (금)
문재인 대통령,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코로나19 사태 해결위한 의견 교환
문재인 대통령,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코로나19 사태 해결위한 의견 교환
  • 이정학 기자
  • 승인 2020.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오후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최근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는 전세계적 도전이고 한 나라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닌 만큼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가 그 어느 때보다 요구된다면서 우리 정부가 코로나19 방역과 치유 과정에서 축적한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이번 주 목요일(3.26) 개최되는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의 단합되고 일치된 메시지가 세계에 발신되어야 한다면서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국제 협력 방안이 심도 있게 논의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산체스 총리는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큰 성공에 축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한국의 혁신적인 코로나 바이러스 퇴치운동과 위기에 대처하는 한국의 방식을 배우겠다고 말했다.

산체스 총리는 또한 우리가 목격하고 있는 대유행은 지역 문제가 아니라 글로벌 문제라면서 각국이 개별적으로 대응할 것이 아니라 힘을 모아 공동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경제보건 문제에 대해 각국이 통일적으로 대응해야 하고, 코로나 백신 개발에도 다자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런 뒤 스페인 내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한국 전염병 전문가와의 화상회의 개최 및 한국 의료물자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국제 공조 차원에서 가능한 범위 내 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스페인 수교 70주년을 맞아 양국의 인적경제적 교류가 한층 활성화될 수 있는 기회인데, 코로나 사태로 인해 잠시 제동이 걸린 것 같아 안타깝다면서 양국 경제인들 간의 필수적 교류는 계속 이뤄질 수 있도록 총리님의 관심과 지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산체스 총리는 세계적으로 물자와 인적 이동 금지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무역 물자와 인적 교류는 잘 일어나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TV를 통해 보았는데, 자택에서 머무는 스페인 국민들이 매일 저녁 발코니에 나와 서로 격려하고, 의료인들의 노고에 감사하면서 박수를 보내고, 코로나19 극복을 기원하는 모습이 참으로 인상적이었다총리님의 리더십과 스페인 정부의 각종 대응 조치들이 스페인 국민들을 하나로 뭉치게 하고, 이러한 연대를 통해 스페인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조속히 진정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산체스 총리는 대통령님의 따뜻한 말씀이 위로가 되고 힘이 된다고 감사하면서 대통령님이 추진하시는 여러 가지 과제에 대한 건승을 기원한다고 화답했다. 출처:청와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