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7 17:48 (수)
경찰청, 코로나19 관련‘인터폴 보라색 수배서’ 관계기관 공유
경찰청, 코로나19 관련‘인터폴 보라색 수배서’ 관계기관 공유
  • 장민기 기자
  • 승인 2020.0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은 인터폴 사무총국에서 194개 회원국에 배포한 코로나19 관련 보라색 수배서를 보건복지부(중앙사고수습본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 국내 관계기관과 공유했다고 밝혔다.

인터폴 보라색 수배서는 각종 범죄수법 공유를 목적으로 발부하며, ‘적색 수배서와 더불어 인터폴의 8개 수배서* 중 하나로, 한국 경찰은 마약, 전화금융사기 수법에 대해 총 3건의 보라색 수배서를 발부받아, 인터폴 회원국들과 범죄 정보를 공유해왔다.

이번 보라색 수배서는 코로나19와 관련된 정부 주요 시설과 병원을 대상으로 전 세계적인 랜섬웨어 공격을 감지한 인터폴 사무총국에서 발부했다. 특히, 코로나19 대응의 최전선에 있는 기관을 대상으로 한 랜섬웨어 공격의 위험성을 우려하여 전 세계에 주요 수법 및 특징, 예방 방안을 공유한 것이다.

이 수배서에 따르면 랜섬웨어 공격은 주로 3가지 방법(악성 이메일 및 첨부파일, 사용자 권한 장애 유발, 이전 시스템 취약점 이용)을 통해 이루어지며, 시스템 침투 시 모든 서류를 암호화하거나 삭제하고, 사용자에게 금전을 요구한다. 협박을 받은 피해자가 실제로 돈을 지급하는지와 무관하게 대부분 피해자는 기존 파일을 회수하거나 시스템 복구가 어렵다고 언급하고 있다.

이에 대한 예방책으로 주기적인 온·오프라인 파일 복사, 바이러스 방지 플랫폼 등 관련 시스템과 응용프로그램(애플리케이션)을 최신으로 갱신, 이메일 게이트웨이 보안 강화, 의심스러운 이메일이나 링크 확인 자제, 민감 정보 보호를 위한 네트워크 분리(Network Segmentation) 등을 권고하고 있다.

경찰청에서는 이번 보라색 수배서의 내용을 국내 관계기관에 통보하며 경각심 제고를 당부하였으며, 병원 등 민간 의료기관에도 신속한 전파를 요청하였다. 특히, 향후 유사사례가 발생하여, 국내에서 국제공조수사 요청을 받으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경찰청 외사수사과장(총경 장우성)코로나19 대응 지원을 위해 인터폴에서도 각종 관련 범죄 예방 및 수사를 위해 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국제범죄 대응을 위해 인터폴 및 다른 국가들과 적극적인 공조 수사를 지속해 나가고, 국내 관계기관과도 필요한 정보를 공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출처:경찰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