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8 17:32 (수)
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 촉구
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 촉구
  • 장민기 기자
  • 승인 2020.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공직공익비리신고 전국시민운동연합
출처:공직공익비리신고 전국시민운동연합

공직공익비리신고 전국시민운동연합(총재 나유인, 약칭 공신연)27일 서초동 K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연의 회계 부정 의혹에 대해 수사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공신연은 성명을 통해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으로 대두된 정의연의 회계부정, 기부금 누락 등의 의혹이 커지고 있다면서 철저한 수사를 통해 정의연 이사장과 주변인의 개인비리로 확산되고 있는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부실회계는 정의연만의 문제가 아니라며 국민혈세를 지원받는 일부 종교·노동·시민·문화단체 그리고 사립유치원, 공동주택 회계에 이르기까지 부실회계와 횡령 등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행정안전부의 비영리민간단체 공익활동 지원사업 평가보고서에 따르면 220개 시민단체 중 사업·회계분야 종합평가에서 35개 단체만 우수등급 평가를 받았고, 국제 경영개발원(IMD)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한국의 회계 투명성 순위는 63개 나라 중 61위로 꼴찌라며 세계 10위의 경제력을 가진 OECD 정회원국으로서 부끄러운 일이며 우리나라 부패의 가장 큰 원인 중 하나가 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출처:공직공익비리신고 전국시민운동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