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8 17:32 (수)
4차산업혁명 신기술 제품, 국방분야에 신속하게 적용한다
4차산업혁명 신기술 제품, 국방분야에 신속하게 적용한다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0.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신속시범획득 사업으로 선정된 사업에 대한 구매사양을 사전 공개하고 업체의 의견을 수렴한다고 밝혔다.

신속시범획득 사업은 4차산업혁명의 기술발전 속도에 발맞춰 무기체계를 보다 신속히 획득하기 위한 새로운 제도가 필요하다는 인식에 따라 올해 처음 추진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민간분야의 신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선제적으로 구매하여 에 도입하고, 시범운용 후 소요결정과 연계함으로써 일반 무기체계보다 획득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상반기에 시작한 첫 사업에서는 위원회의 심의 및 업체 현장실사를 거쳐 드론 및 안티드론 분야 4개 사업이 최종 선정되었다. 선정된 사업에 대해서는 구매사양 사전 공개 후 업체의 의견을 수렴하여 입찰 공고할 계획이다.

입찰을 통해 낙찰된 업체는 에 제품을 납품하고 사용자 교육 및 기술을 지원한다. 은 이르면 9월부터 약 6개월간 납품된 제품을 시범 운용하여 해당 제품이 무기체계로서 군사적으로 활용 가능한지 여부를 확인한다.

방위사업청은 군사적 활용성을 인정받고 소요가 결정된 무기체계에 대해 후속물량을 신속히 획득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출처:국방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